HOME >

장애인과 정책・2013

[Japanese]

last update:20130824
■신착

◆2013/07/27 장애인의 생활보장을 요구하는 연락회의(障害連)심포지엄2013  (토)오후1시~
 토론「어떻게 할 것인가!장애인차별해소법」(정원80명)
 http://www9.plala.or.jp/shogairen/newpage10.html#130613
 을 도쿄토장애인인복지회관(가장 가까운 역 三田駅、田町駅)에서 개최합니다.
 大野更紗씨(작가)や우스이・쿠미코(臼井久実子)씨(결격조항을 없애는 모임)을 초대합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2013/07/22 장애인정책위원회 (제6회)
 http://www8.cao.go.jp/shougai/suishin/seisaku_iinkai/k_6/index.html
 수화・자막 있음
 http://wwwc.cao.go.jp/lib_003/video/shogai_seisaku10-1.html
 http://wwwc.cao.go.jp/lib_003/video/shogai_seisaku10-2.html
 http://wwwc.cao.go.jp/lib_003/video/shogai_seisaku10-3.html

진행순서
2013년 7월 22일 (월)13:00~17:00 중앙합동청사 4호관 220회의실
1.개회
2.장애인차별해소법 및 동법 시행을 향한 스케줄 등에 대해서
3.장애인기본계획(정부원안)에 대해서
4.그 외
5.폐회

자료
자료1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 해소 추진에 관한 법률【개요】(PDF形式:225KB)
자료2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 해소 추진에 관한 법률(PDF形式:171KB)
쟈료3 장애인차별해소법시행을 향한 스케줄(PDF形式:74KB)
쟈료4 장애인기본계획(원안)(PDF形式:505KB)
참고자료1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 해소 추진에 관한 법률안에 관한 부대 결의(PDF形式:335KB)

카와시마 사토시(川島 聡) 20130701 「장애인차별해소법Q&A」
 『SYNODOS』http://synodos.jp/faq/4699
◆후생노동성 20130701-31 「장애지원구분에 대한 재검토(안)에 대한 〈의견 모집〉」
 http://www.mhlw.go.jp/public/bosyuu/iken/p20130701-01.html


※이 페이지는 장애인제도개혁추진회의의 정보를 중심으로 모으고 있습니다.

■목차

거점관련 논문・학회보고・강연 등
정보관계(장애인제도개혁주진회의 등)
종합복지부회(후생노동성)・차별금지부회(내각부)(다른 페이지)
단체성명・집회・등
신문기사
그 외 논문・학회보고・강연 등


>TOP

■거점 관계 논문・학외보고・관련 등

■정부・회의관계


◆2013/07/22 장애인정책위원회(제6회)  http://www8.cao.go.jp/shougai/suishin/seisaku_iinkai/k_6/index.html

진행순서
진행순서
2013년 7월 22일 (월)13:00~17:00 중앙합동청사 4호관 220회의실
1.개회
2.장애인차별해소법 및 동법 시행을 향한 스케줄 등에 대해서
3.장애인기본계획(정부원안)에 대해서
4.그 외
5.폐회

자료
자료1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 해소 추진에 관한 법률【개요】(PDF形式:225KB)
자료2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 해소 추진에 관한 법률(PDF形式:171KB)
쟈료3 장애인차별해소법시행을 향한 스케줄(PDF形式:74KB)
쟈료4 장애인기본계획(원안)(PDF形式:505KB)
참고자료1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 해소 추진에 관한 법률안에 관한 부대 결의(PDF形式:335KB)

◆2013/07/18 사히보장심의회장애인부회(제50회)
 http://www.mhlw.go.jp/stf/shingi/2r98520000035q4e.html
2013년 7월18일(목)10:00~12:00
2.장소 도도부현회관(東京都千代田区平河町2-6-3 都道府県会館4階402会議室)
3.과제(예정)
(1)장애보건복지시책의 현상황 등에 대해서
(2)장애인종합지원법의 시행에 대해서
(3)개정정신보건복지법의 시행에 대해서
(4)그 외
4.방청모집요령

◆후생노동성 20130701-31 「장애지원구분에 대한 재검토(안)에 대한 〈의견모집〉」
 http://www.mhlw.go.jp/public/bosyuu/iken/p20130701-01.html

◆내각부 2013/04 「장애를 이유로 한 차별 해소 추진에 관한 법률안에 대해서」
 http://www8.cao.go.jp/shougai/kaisyouhouan-anbun.html

◆내각부 2013/04 「장애인차별해소법의 개요」
 http://www.cao.go.jp/houan/doc/183-5gaiyou.pdf

◆2013년 6월 18일 참의원내각위원회
 「장애를 이유로한 차별 해소 추진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부대 결의」

정부는 본 법의 시행에 있어 다음의 제 사항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강구해야만 한다.

1 본 법은 지금까지 우리나라가 추진해 온 국제연합장애인권리조약의 체결을 향한 국내법 정비의 일환으로서 제정된 것이라는 것을 잊지 말고 동 조약의 조기 체졀을 항해 조속히 필요한 수속을 진행할 것. 또한 동 조약의 취지에 따라 장애여성 장애아동에 대한 복합적인 차별의 상황을 인식해서 장애여성과 장애아동의 인권 옹호를 도모할 것.

2 기본방침, 대응 요령 및 대응지침은 국제연합장애인권리조약에서 정한 차별의 정의에 기반함과 동시에 장애인기본법에서 정한 분야 별 장애인시책의 기본사항에 기반하여 작성할 것. 또한 대응요령과 대응지침이 기본방침에 입각하여 작성되는 것에 비추어 기본방침을 가능한 빨리 조기에 작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3 대응요령과 대응지침에 있어서는 부당한 차별적 대우의 구체적사례, 합리적배려의 좋은 사례, 합리적배려를 실시하는 데 있어서의 관점 등을 제시하는 것으로 하며, 기본방침에 있어서는 이것들의 기본이 되는 사고방식 등을 제시할 것. 또한 법 시행 이후의 장애인차별에 관한 구체적인 상담사례나 재판 사례의 집적 등을 기반으로 부당한 차별적 대우나 합리적배려에 관한 대응요령과 대응지침의 내용의 충실을 도모할 것.

4 합리적배려에 관한 과중한 부담의 판단에 있어서는 그 수준이 본 법의 취지를 부당하게 왜곡하지 않는 합리적인 범위에서 설정해야만 한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사업자의 사업규모, 사업규모로부터 보이는 부담의 정도, 사업자의 재정상황, 업무 수행에 미칠 영향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하며, 중소영세기업에 대한 영향을 배려할 것. 또한 의사의 표명에 대해 장애인본인이 스스로 의사를 표명하는 것이 곤란한 경우에는 그 가족 등이 본인을 보좌하여 추진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을 주지할 것.

5 본법의 규정에 기초하여 주무대신이 사업자에 대해 시행한 조언, 지도 및 권고에 대해서는 정리하여 매회 국회에서 보고할 것.

6 국가 및 지방공공단체에 있어서는 그룹홈, 케어홈 등을 포함한 장애인관련시설의 인가 등에 있어서 주변 주민의 동의를 구하지 않는 것을 철저하게 할 것과 주민의 이해를 얻기 위해 적극적으로 계몽활동을 할 것.

7 본법의 규정에 기반한 계몽활동에 대해서는 장애인에 대한 지원을 하고 있는 단체 등과 연대를 하여 효과적으로 추진할 것.

8 장애를 이유로 하는 차별에 관한 상담에 대하여「제도의 사각지대」나「돌려보내기」가 발생하지 않는체제를 구축하기 위하여 장애인 차별해소지원지역협의회 설치현황 등을 공표하는 등 재정조치를 포함 그 설치를 촉진하기 위한 방책을 강구함과 동시에, 상담・분쟁해결 제도의 활용・충실을 꾀할 것. 또한 국가의 파견사무소 등이 지역협의회에 적극적으로 참가함과 도잇에 본 법에 규정되는 보고징수 등의 권한 활용등을 꾀함으로써 실효성 확보에 노력할 것.

9 부칙 제7조에 규정하는 검토에 기하기 위하여 장애를 이유로 하는 차별에 관한 구체적인 상담 사례나 재판례의 집적 등을 꾀할 것. 또한 동조의 검토 시에는 민간사업자의 합리적 배려 의무 규정의 존재형식, 실효성의 확보의 구조, 구제의 구조 등에 대해 유의할 것. 본 법의 시행 후 특히 필요성이 발생한 경우에는, 시행 후 3년을 기다릴 필요없이, 본 법의 시행 상황에 대해 검토를 행하고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수정을 검토할 것.

10 본 법이 지방공공단체에 의한, 이른바 우에노세(上乗せ:국가가 정한 규정보다 지자체가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 조례)・요코다시(横出し: 국가의 법령이 규제대상으로 하고 있지 않은 사항을 새롭게 지방공공단체가 규정하는 조례)조례를 포함하는 장애를 이유로 하는 차별에 관한 조례 제정 등을 막거나 구속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주지할 것.

11 본 법 시행 후, 장애를 이유로 하는 차별에 관한 구체적 상담 사례나 재판례의 집적 등을 바탕으로, 「부당한 차별적 취급」이나「합리적 배려의 미제공」에 대한 정의를 검토할 것.

12 본 법 제16조에 근거한 국가의「장애를 이유로 하는 차별 및 그 해소를 위한 대응에 관한 정보의 수집, 정리 및 제공」에 관한 장치 가운데, 특히 내각부에서는, 장애인차별해소지원 지역협의회와 연계하는 등 차별에 관한 개별사안을 수집하고, 국민에게 공개하며 유효하게 활용할 것.

◆2013/06/19 「차별을 이유로 하는 차별 해소의 추진에 관한 법률(장애인차별해소법)」참의원 본회의에서 가결성립
 http://www.webtv.sangiin.go.jp/webtv/index.php
 보도→↓신문기사


>TOP

■단체성명・집회안내・등

障害連사무국FAX레터NO.275  2013.6.20(목)
 길었던 여정――장애인차별해소법, 성립
◆DPI일본회의 2013/06/16 「장애인 차별해소법의 이번 국회에서의 성립을 요구하는 긴급 어필」
◆20130605 장애인차별 해소법의 이번 국회에서의 성립을 요구하는 긴급 어필 행동!
◆20130604 본 국회에서의 장애인차별해소법을 성립을 위하여



◆본 국회에서의 장애인차별해소법 성립을 위하여 [외부 링크]PDF
【일시】 2013년6월04일 오후5시~오후7시
【장소】 참의원의원회관 1층강당
     *신청 필요



◆장애인차별해소법의 기번 국회에서의 성립을 요구하는 도쿄 어필 행동!
【일시】 2013년6월05일(수)14:00~17:00
【장소】 변호사회관:도쿄도 지요다(千代田)구 가스미가세키(霞が関)1쵸메1번3호
     (우천시 결행:사전 신청 불필요)
【日程】 14:00~집회(변호사회관 2F강당「크레오」)
     15:00~퍼레이드 출발(국회청원)

 주최:JDF지역 포럼 in 도쿄실행위원회
 후원:일본변호사연합회(의뢰중)

 <문의처>
 JDF지역 포럼 in 도쿄 실행위원회 사무국(TIL내)
 TEL 042-540-1844 FAX 042-540-1845
 E-MAIL : til_jimukyoku@yahoo.co.jp


◆障害連 사무국 FAX레터NO.275  2013.6.20(木)

 길었던 여정――장애인차별해소법, 성립

 장애인차별해소법안이 6월 19일(수) 참의원 본회의에서 전원 일치로 가결, 성립하였다. 미국의 ADA로부터 약 23년 뒤이다. 우리들 운동의 끈질김의 성과이다.
 하루 전 내각위원회 질의에서는 「차별의 정의화가 이루어져 있지 않다」「분쟁 해결의 구조가 불충분」「민간에 합리적 배려 제공을 노력의무화하는 것은 괜찮은 것인가」등이 각 당의 위원들로부터 제시되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것이 책정되는 가이드라인 등을 통해 어떠한 것이 차별에 해당하는 가를 명확히 하고자 한다」「분쟁해결에 대해서는 기존 조직을 활용하지만, 체제정비의 충실을 꾀하고자 한다」「민간은 노력의무이지만 문제가 있다면 주무대신이 다양한 조치를 강구할 수 있으며 단순한 노력과는 성격이 다르다」등의 견해를 밝혔다.
 또한 장애인 고용촉진법 개정으로 고용에 관해서는 민간도 의무화되었다.
 또한「차별해소지원지역협의회」에 대해서도 정부는「차별해소에 관한 네트워크화, 과제의 공유를 목표로하는 것으로 커다란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고 하며, 또한「차별해소에 관해 전국 수준에서의 추진을 지향하며, 국가 수준에서의 모델 사업화도 검토하고자 한다」고 답변했다.
 모리 마사코(森まさこ) 담당대신도 「이 법률은 장애인이 차별을 받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서 일반 시민과 동등한 사회생활이 가능하게 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라 결의를 새롭게 하는 답변을 하였다.
 또한 외무성은「가능한한 빠른 시기에 권리조약을 비준하고자 한다」고 하였다.
 또 장애인 정의는 장애인 기본법과 마찬가지로, 장애인 수첩의 유무와 관계없이 일상생활이나 사회생활에 제한을 받고 있는 자로 되어 있다.
 하지만 참의원 내각위원회는 12항목의 부대결을 하였다.
 3년 후 시행, 그로부터 3년간의 검토에서 볼 수 있듯이 실효성있는 차별해소법으로 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의 운동이 더욱 중요하게 되었다.
 반환지점을 막 지났으며 골은 아직 앞에 있다.
 차별해소법이 성립하는 한편, 생활보호개정이나 정신보건복지법도 개정되어 버려, 장애인의 지역생활이라는 관점에서는 엄중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장애련(障害連)를 비롯한 다수의 장애인 단체가 연계하고 차별폐지와 공생사회 실현을 향한 목소리를 높혀갈 필요가 있다.(文 오타(太田))


>TOP

■기사・기타




>TOP
▼6월분

카와시마 사토시(川島 聡) 20130701 「장애인차별해소법法Q&A」
 『SYNODOS』http://synodos.jp/faq/4699

◆「장애인차별해소법:공생사회를 목표로 참의원에서 성립」
 마이니치(毎日)신문 2013년06월19일 11시07분
 http://mainichi.jp/select/news/20130619k0000e010183000c.html

 장애의 유무에 관계없는 공생사회 실현을 지향하는 「장애인차별해소법」이 19일 오전, 참의원 본회의에서 전원일치로 가결, 성립되었다. 공공기관이나 민간기업에 대해 장애를 이유로 한 부당한 차별적 취급을 금지하고 과중 부담이 되지 않는 한 시설의 베리어프리화를 추진하는 등의 합리적 배려를 요구하는 내용. 국가에 지도, 권고권을 두고, 허위보고한 기업에 대한 처벌규정도 두었다. 시행은 3년후인 2016년 4월. 무엇이 차별에 해당하는 가, 정부는 이후 기본방침을 책정한다.
 정부가 지향하는 국제연합 장애인권리조약 비준을 위한 국내법 정비의 일환으로 11년 성립한 개정장애인 기본법에서 장애인에 대한 차별금지가 규정된 것을 이어받아, 차별해소 등을 구체화하기 위해 제정했다.
 가결된 조문에서는 장애인이나 가족이 의사표시를 하였으나 장애에 비추어서 합리적 배려를 하지 않는 것을 금지하고, 장애인의 성별이나 연령, 장애 상태에 따르는 「사회생활상의 장벽」을 제거하도록 요구했다.
 합리적 배려에 대해서는 행정기관(국가와 지자체나 공립학교, 복지시설 등)에 대해 법적으로 의무화. 민간사업자에 대해서는 노력의무에 머물렀지만 실효성을 가질 수 있도록 국가가 사업자에 보고를 요구하거나 조언이나 지도, 권고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였다. 보고를 하지 않거나 허위보고를 하는 경우에는 20만엔 이하의 과료가 과해진다.
정부는 기본방칙을 책정할 때에 유식자들로 조직되는 장애인 정책위원회 의견을 듣는다. 그 후 각 정부 부처에서 무엇이 차별에 해당하는 가 등의 가이드라인을 만든다. 시행 3년 후를 목표로 검토한다.
 이번 심의를 통해 국회는 정부에 대해 기본방침, 가이드라인은 장애인 기본법에서 정한 시책의 기본사항을 바탕으로 작성▽중소기업에 대한 배려▽차별에 대한 상담 예나 판례의 집적▽「복합차별」을 받은 장애여성이나 장애아 인권 옹호 등을 부대결의에서 요구하였다.【노구라 메구미(野倉恵)】」

◆장애인의 차별금지, 기업에 의무부여 차별해소법성립에
(asahi.com 6月18日)
http://www.asahi.com/politics/update/0618/TKY201306180267.html
「【有近隆史】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대우 금지」와「합리적배려」를 행정기관과 민간사업자에 요구하는 장애인차별해소법안이 18일 참의원내각위원회에서 전회 일치로 가결되었다. 19일의 참의원본회의에서 가결, 성립될 조짐이다. 국회연합의 장애인권리조약을 비준할 환경을 정비한다.  법안은 (1) 장애를 이유로한 차별적 대우의 금지 (2) 장애인이 장벽을 느끼지 않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합리적배려를 하는 것을 의무화 하는 것이 주요 내용임. 민간사업자는 (1) 법적의무로 해 (2)는 의무노력에 그침. 합려적배려의 의무가 발생하는 것은 장애인의 요구가 있으며 부담이 가중하지 않은 경우에 한함.  대상은 교육, 공공교통, 의료 등 폭넓은 분야에 거쳐 있다. 2016년 4월 시행까지는 정부가 분야별로 지침을 정해 어떤 행위가 차별에 해당하는지를 제시함. 유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민간사업자를 지도・권고하는 권한을 국가에 부여하고 사업자가 따르지 않거나 허위 보고를 할 경우는 20만엔 이하의 과료를 부과함.  정부는 장애인의 차별을 금지하는 장애인권리조약의 비준을 향해, 장애인기본법과 장애인종합지원법 등의 정비를 추진해 왔다. 장애인차별해소법이 성립되면 기준을 갗추게 된다」(전문).

◆오사카부、9월 신직업관 개설 젊은이, 중고년층, 장애인들의 취업지원
(日本経済新聞 6月18日)
http://www.nikkei.com/article/DGXNZO56319550Y3A610C1LDA000/
「오사카부는 오사카시 중앙구의 오사카부립노동센터(엘오사카)에 젊은이, 중고년층, 장애인들의 취업을 지원하는 새직업관(新しごと館)(가칭)을 9월 개설한다.동 센터에 있는 오사카 직업관을 새롭게 단장하여, 취업지원을 종합적으로 추진함과 동시에 중소기업의 채용을 후원하는 기능을 신설한다.  9월 1일부터 2017년 3월말까지 운영하는 사업자의 공모 자료 배포를 개시한다. 젊은이, 중고년층, 장애인, 니트, 중소기업지원의 5가지 코너를 개설할 예정. 젊은이를 위한 취업지원은「JOB카페」등 지금까지 개별적으로 대응해 왔지만, 신직업관은 일체화하여 지원책의 연대를 심화시킨다.  원하는 인재 확보가 어려웠거나 고용한 인재가 금방 그만두는 고민을 안고 있는 중소 기업을 위한 지원대책을 시작한다. 구직자와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기회를 만드는 것 외에 신입사원이 회사에 익숙해 질 수 있도록 하는 세미나 개최 등을 상정하고 있다.  6년24일에 기업제안공모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하여, 7월 16일까지 공모한 제안 중에서 가장 우수한 사업자에게 위탁한다.」(전문)

◆장애인차별:「없내는 법률・조례」를 생각하는 포럼 개최
(毎日新聞 6月16日)
http://mainichi.jp/select/news/20130617k0000m040023000c.html
장애인차별해소법안의 국회 심의가 대다원을 맞이하는 가운데, 「장애인차별을 없애는 법률・조례를 생각하는 포럼」이 치바현 이치카와시(千葉県市川市)에서 열려 국가보다 먼저 조래를 제정한 홋카이도, 니와테현, 치바현, 구마모토현, 사이타마현의 담당자가 참가했다. 2006년에 조례가 성립한 치바현의 담당자는 2006년 조례가 성립한 치바현의 담당자는 상당원 650명이 시행 이후 약 6년간 1400건 이상의 상담에 대응한 성과를 설명. 그 외 지차체에서는「(조례의)인지도가 낮다」「사례를 모아 해결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는 과제 또한 들었다」(전문)

◆사설[장애인고용촉진법]환경 정비「인재」성을 살려
(오키나와 신문 6월16일)
http://article.okinawatimes.co.jp/article/2013-06-16_50548
「누구라도 살기 쉬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중요한 법률이다.    정신장애가 있는 사람의 채용을 의무화하는「개정장애인고용촉진법」이 13일 성립했다. 신체장애인에 더해 지적장애인의 고용을 의무화한 1998년 이래 대폭 개정한 것이다.  정신질환은 지금은「오대질병」이라고 일컬어질 정도로 가까이 있는 병이다. 장애인아라고 하더라고 일하고 싶다고 원하는 사람은 많고 주위의 조금만의 배려로도 기업의 전력이 될 수 있는 사람 또한 많이 있다.  개정법은 취로를 희망하는 정신장애인의 증가가 배경으로 더 많은 사회진출을 목적으로 한다.  사업주에 대해서는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는 것 외에 그 특성에 따라 직장환경을 정비하는 배려를 의무화 있다.  예를 들어 휠체어 사용을 이유로 한 채용의 거부, 비장애인 보다 낮은 임금, 연수를 시키거나 식당 이용을 인정하는 것은 것 등은 차별에 해당한다.입사시험의 문제에 한자음독을 붙이고 휠체어에 맞춰 책상의 높이를 조절하고, 그림등을 이용해 사업내용을 알기 쉽게 절명하는 것은 배려라고 할 수 있다.  어디까지가 차별이며, 어떤 배려가 필요한 갓에 대해서는 이후 후생노동성이 가이드라인을 책정한다.  손잡이나 경사로의 설치 등 직장환경의 정비를 부담스럽게 여기는 회사도 있을 지도 모른다. 단, 대부분은 정신장애인에 대한 바른 이해가 있으면 뛰어넘을 수 있는 과제이다.  후생성의조사에 의하면, 2012년에 취직한 장애인은 전년도에 비해 15% 증가하여, 6만 8321명. 정신장애인은 27% 증가하여 2만 3861명, 과거 10년간 10배가 증가하였다.  장애인고용촉진법은 종사원의 일정 비율 이상의 장애인 고용을 기업에 의무화하고 있다. 법적 고용율을 말한다.  그 수치가 4월 15년만에 상승하여1・8%에서2・0%가 되었다. 장애인의 범위가 넒어진 이번 법의 개정으로 고용율을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실제는 12년 6월 시점에서1・69%。오키나와는 1・95%로 높았지만, 전국적으로는 반수 이상의 기업이 법적 고용율을 달성하지 않고 있다.  추진이 늦어지고 있는 것은 주로 중소기업으로 경험이나 노하우가 없는 것과도 관계하고 있다.기업이 안심해서 정신장애인을 고용할 수 있는 있도록 체제를 만드는 데 힘을 쏟지 않으면 법의 실효성은 약해질 수 밖에 없다.  챠탄마치의 취로이행지원사업 등을 추진하는「어소시엄」은 장애인과 기업의 가운데 서서 고용의 정착에 실적을 올리고 있다.  「작업지시는 오전과 오후 2회」「일을 떠안고 가는 경향이 있으므로 할당에 배려를 」등 세심한 접근이 필요하다.  한편 고용하는 측도 단시간 노동, 출근 시간의 조장 등에 신경을 쓴다. 막연한 불안은 실제 일하는 것에 의해 해소된다.  불경기에 여유가 없는 가운데 어려운 과제 처럼 생각되지만, 장애인이 아니라「인재」라는 관점을 가진다면 새로운 가능성이 보일 것이다. 」(전문)



>TOP

■그 외 논문・학회보고・강연 등



UP:20130824 REV:20130831
TOP HOME (http://www.arsv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