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조사의 방법과 실천――「연구자」라는 규범영역을 둘러싸고」

야마모토 다카노리(山本 崇記) 20101120
야마모토 다카노리(山本 崇記)・다카하시 신이치(高橋 慎一) 편 20101120 『「다름」의 역학――마이너리티를 둘러싼 연구와 방법의 실천적 과제』
생존학연구센터보고14,408p. pp.294-318【제2부 제1장】
[Japanese]

last update: 20130831

1. 시작하며

 마이너리티와 관련된 연구를 진행하는 데 있어서 연구자, 조사자와 당사자, 피조사자 간의 관계는 복잡하며 애매하다. 마이너리티 당사자성에 대면하는 것이 메이저리티이며 연구자이기도 한 자의 기본적 방법이다, 라는 전제는 쉽게 공유되기 힘들게 되었다. 스스로 당사자이며 그 당사자성과 관련된 문제군에 연구자로서 관계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 또 자신이 어떤 메이저리티의 속성을 가지면서, 다른 속성으로 살아가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자도 있다. 물론 어떤 속성과 관련된 당사자이며, 연구자이며, 활동가이기도 한 사람도 있다.
 이러한 복잡한 모습에 대면하는 것을 회피하는 것이 ‘과학’ (때로는 ‘객관성’)에 집착하는 연구자 자기 방위와 관련되어 있다. 그리고 경계선(연구자/비연구자)를 설정하려는 역학을 만들어내는 자에 대해 ‘피조사자와 동일화되어 있다’(≒over rapport)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다른 한편 자신의 신체를 조사대상으로 하는 ‘연구’가 제출되기 시작되는 것같이, 철저한 당사자성을 주창하면서 선도적으로 경계선을 횡단하기도 한다. 다만 이 때 방법론은 반드시 충분하게 정련되어 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연구(자)란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 대하여 최근 윤리적 문제 뿐 아니라 매우 실천적이기도 한 사회학적 방법으로, 무엇이 사고되어 왔는가 라는 과제를 설정하고자 한다.
 2010년4월2일, 「연구에 부여된 윤리와 실천에서의 물음 – 피조사자/당사자/생활자/활동자 사이에서 흔들리는 ‘연구자’라는 존재란 무엇인가」라는 이름으로 좌담회를 마련하여, 사회학, 인류학, 각각의 입장에서 조사법이나 연구자의 입장성을 둘러싼 논의가 이루어졌다. 그 기록은 전 장에 게재된 바이다. 본 장에서는 좌담회의 해체를 대신하여 기획자인 본인의 문제의식을 중심으로 그 주제체 대해 논점을 심화시키고자 한다.

2.연구이론과 사회조사(교육)

 2.1 일본사회학회에서의 ‘디스커션’ – ‘역학’이라는 방위선
 2009년10월, 릿쿄(立教)대학에서 열린 제82회 일본사회학대회 심포지움 ‘사회학과 사회조사교육’에 방청객으로 참가하였다. 200명 이상 참가자가 있었을까. 회장은 나름대로 활기찼다. 사회자는 무타 카즈에(牟田和恵), 이나바 아키히데(稲葉昭英), 고바야시 준(小林盾), 3명. 등당한 것은 모리야마 카즈오(盛山和夫), 히라마츠 히로시(平松闊), 사토 이쿠야(佐藤郁哉), 에하라 유미코(江原由美子) 4명. 코멘트자로서 양적 조사를 대표하여 타니오카 이치로(谷岡一郎), 질적 조사를 대표하여 요시이 히로아키(好井裕明) 두명이 등단했다. 본 심포지움 보고가 고바야시에 의해 “사회와 조사”제4호에 보고되어 있다.
 고바야시의 논의의 정리에서는 각 등단자가 공통적으로 언급하고 있는 점으로서 ‘사회조사교육의 표준화 의의’와 ‘사회학의 아이덴티티로서의 사회조사’ 두가지를 들고 있다(고바야시 2010:57). 사회조사사 제도가 정비되고 이로 인해 자격인증과목이 설치되고 각 대학간 교육법이나 커리큘럼의 존재 방식을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 그 장점으로 거론되고 있다. 또한 무엇보다도 사회조사를 행하는 것이 사회학 본분이라 여겨진다. 그리고 그 다수가 양적 조사로 채워져 있다.
 그러나 사회조사사라는 자격 자체가 가지는 사회적 유용성의 시비나 사회조사사 대량생산이라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내보낸 사회학부, 사회학과 교인들은 어떠한 책임을 지고 있는 가/질 수 있는가. 이러한 플로어로부터의 질의에 관한 논의는 전개되지 않은 인상이 남았다. 고바야시의 정리에서 다루지 않은 점에 대해 다시 신경이 쓰이는 것은 모리야마가 질적, 양적으로 나누는 것이 아닌, 양측을 포함하여 사회조사는 존재한다라는 ‘대전제’를 확인한 것이다. 당연히 그 입장을 예전부터 표명해온 사토는 ‘질좋은 양적, 질적 연구’와 그렇지 않은 것의 대립을 강조했다. 이 점은 사회조사(교육)에서는 공통적으로 이해되고 있지 않는다는 것인가. 심포지움을 마련하는 방식(질과 양으로 나눈 것)과는 대조적으로 비추어졌다.
 또한 흥미로운 점이 두 가지 있었다. 그것은 사토의 보고였으며, ‘빨간펜 선생)을 통한 철저한 개별지도라는 방식이 아닌, 또한 사회학이 ‘과학’이라면, 라고 전제를 하고 Gary Alan Fine의 “peopled ethnography”을 참조하여 그 조건의 하나로서 ‘조사자와 대상자 사이에 분석적 거리를 유지한다’는 것을 들고 있는 점이다. 그리고 도 하나는 타니오카가 ‘조사를 둘러싼 법 정비가 구미와 비교하여 일본은 뒤떨어져 있다. 미국에서는 조사실시자가 실시 전 대학 등에 조사목적이나 조사방법을 제출하여 심사를 받는다’라는 논의를 전개하고 있다(고바야시 2010:57)
 전문적 연구자인 사회학자를 다른 사회조사나 그 담당자에서분리하는 것은 역시 그 ‘과학성’에 있다. 사회학 연구의 근간이며 사회조사라는 아이덴티티[#「아이덴티티」에 방점]을 담보하는 것도, 이 ‘과학’으로서의 사회학이라는 공통 이해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자격인증기구 등은 필요치 않다. 전문성이라는 이름의 ‘업계’의 형성이란 이러한 성격을 가진다. 다른 한편 공통이해가 되어 있지 않은 것은 타니오바가 말하는 심사제도이다. 이러한 두 가지를 무리하게 합류시키려 하는 것이 ‘조사윤리’라는 문맥이라고 생각되나 이에 대한 위기감은 ‘질적’이라 여겨지는 연구자로부터 자주 듣는다.

 2.2 윤리요걍의 제도화의 가속화
 연구윤리의 제도화의 흐름은 2000년 후반에 들어가 가속화되고 있다. 2005년 10월, 일본사회학회는 윤리요강을 제정하고 ‘일본사회학회회원이 명심해야 할 윤리요강이며 회원은 사회학 연구의 발전 및 사회의 신뢰에 대응하기 위해 본요강을 충분히 인식하고 준수해야 한다’라고 호소하며 사회학 교육시 이 요령에 근거하여 주의를 촉구할 필요성도 강조되어 있다. 다음 해 10월에는 동 윤리요강에 근거한 ‘연구지침’을 시행하고 있으나, 그 일절에는 요강과는 다소 온도차가 있는 것처럼 생각되는 한 문장이 있다.

 이 지침은 사회학 연구 전체를 통제[#「전체를 통제」에 방점]하려하는 것도, 사회학 연구의 자유와 가능성을 속박[#「자유와 가능성을 속박」에 방점]하려고 하는 것도 아닙니다[#「아닙니다」에 방점]. 오히려 교육, 연구 수준을 높이고, 사회의 신뢰에 대응하며 다양한 압력과 유혹으로부터 사회학 연구를 지켜 나가기 위한 [#「압력이나~위하여」에 방점], 윤리요강 및 본 지침을 책정하였습니다. 윤리요강 및 본 지침의 규정을 바탕으로 회원이 주체적, 자율적으로 연구, 교육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 기대합니다(강조는 인용자).

 「사회정의에 반하는 것이 아니다」「개인의 인권을 침해할 우려는 없다」「개인이나 단체, 조직 등 명예를훼손하거나 무단 개인정보를 공개하지는 않는다」라는 문장이 보이는 가운데, ‘압력이나 유혹으로부터 사회학연구자를 지켜 나가기 위해’ 윤리요강과 지침을 책정했다라는 것은 무엇을 지칭하고 있는 지 알기 어렵다.「일본사회학 윤리위원회」가 설치되고 질문, 상담에 응하고 있다. 이 이상은 진척되지 않고/진척될 수 없고, 그러한 ‘어중간함’이 남는 것이 일본사회학의 최대 공약수인가.
 일본사회학의 윤리요강의 제정을 이어, 내가 소속되어 있는 일본도시사회학회나 후술하는 지역사회학회 등, 각 학회도 윤리강령이 정해지고 있지만 특별히 눈에 띄는 새로운 규정은 없고 ‘무난한’ 내용이 많다. 이에 대해 예를 들어 리츠메이칸대학에서는 연구윤리지침을 2007년 3월에 제정하고 ‘연구의 대상이 되는 개인이나 조직, 그리고 연구자 자신도[#「연구자 자신도」에 방점], 연구 프로세스에서의 침해행위 등에서 보호[#「보호」에 방점]하는 관점과 구체적인 구조가 불가결」하다는 목적에서 「엄수해야 할 규범」으로 위치지으며, 타니오카가 논하고 있는 바와 같은 법 정비를 지향하는 바와 같이 연구윤리위원회의 설치와 연구윤리심사제도의 운용을 2009년도부터 개시하고있다. 그리고 사회조사교육관련 수업에서도 이 심사제도를 통한 주의 환기 이상[#「이상」에 방점]의 것이 요구되기 시작하고 있다.

 2.3 윤리와 실천성의 갈등──지역사회학회에서의 보고에서 생각한다
 2010년5월에 열린 지역사회학 제35회 대회에서 나는 ‘지역사회 연구, 조사 시 윤리와 실천성의 갈등 – 파치별성의 조사경험에서 생각하다’라는 이름의 보고를 하였다. 2008년 5월에 시행된 ‘지역사회학회 윤리강령’제 10조 ‘공동조사에 의한 조사대상자 보호와 과학성의 확보’와 제11조 ‘데이터, 자구의 수정의 금지’이 양립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보고했다. 관련해서 각각의 조항이란 다음과 같은 것이다.

제10조 (공동조사에 의한 조사대상자의 보호와 과학성의 확보)
 회원은 연구기관과의 공동조사 뿐 아니라, 행정, 기업, 각종 단체와의 공동조사에 있어서도 조사대상자의 보호 및 조사과정의 실증성, 과학성의 확보를 토앻 실천적인 과제 해결에 공헌할 수 있는 조사를 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제11조(데이터, 자구 수정의 금지)
 회원은, 조사모체가 되는 단체, 기업의 이익에 반하는 결과를 얻는다 하더라도 결과를 거짓으로 하면 안된다.

 두가지 모두, 최상의 규정처럼 생각되지만 의외로 양립하기 어려운 것이 조사경험에서 솔직히 생각되는점이다. 특히 제10조가 규정하는(a)조사대상자의 보호와, (b)실증성・과학성을 통한 실천적 과제 해결에 공헌하는 것이 제11조의 (c)조사모체가 되는 단체・기업의 이익에 반하는 결과를 얻는 경우에도 문구를 속여서는 안된다는 규정과 충돌하는 것이다. 즉, 먼저(a)와(b)는 쉽게 정합되지 않으며 나누어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리고(a)와(c),(b)와(c)도 간단히 정합하고 있지 않다.
 이 점을 내 조사경험에서 생각해보고 싶다. 재일 조선인이 집주해 있는 지역에서 활동을 계속해 온 단체 A, 그리고 피차별부락(현재에는 ‘구동화지구’라는 행정용어도 사용되고 있다)에서 활동을 계속해온 단체 B와 공동으로 조사를 수행하며 연구를 진행하고 성과를 만들어 내어 가는 과정 속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a)이며 이것은(c)에 포함되는 「단체・기업의 이익」과도 중첩된다. 그 이익이 되지 않으면 원래 조사자이며 연구자라는 위치에 있는 내 주체성은 존재하지 않는다.
 프로어에서도 의견이 제출되었지만, 어떤 정보가 얻어지고, 그것이 단체의 이익에 반하는 경우에 성과로서도 공개하지 않는다, 얻어진 정보라 하더라도 발표하지 않는 다는 취합 선택은 대개의 조사에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 그것은 문자 첨가인 것은 아닌가 라는 지적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어떤 공동 작업 위에 선 성과의 성격에서 얻어진 실증 데이터를 표로 나지 않는다는 것은 분명히 과학성, 객관성에 걸여된 편차를 가지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얻어진 지식이란 조사자에 의한 인식이기도 하다. 그러나 단체에게도 마찬가지로 얻어진 인식이다. 그것이 대립하는 경우, 그 연구는 (b)보다도(a)를 중시하여 공표를 단념하던가 기술의 변경을 강요당하게 된다. 「속임수」「개작」을 받아들일 것인가, 아니면 적절한 상호행위 속에서 인식의 변용이 발생하여 합의에 달하는 것이라 받아들일 것인가. 나는 그러한 교섭 과정이야 말로 실제로 중요한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 모든 조사에서 맞닥드리는 이 과정은 거의 밝혀져 있지 않으며, 매뉴얼도 존재하기 힘들다. 하나의 성과물 중에서도 농담이 있으며 합읳여성가능한 부분, 조사자의 지식을 강제로 만들어내는 부분, 단체의 이익이 강제로 만들어지는 부분이 혼재되고 있는 경우가 많다. 특히 단체, 기업에서 위탁된 조사가 아닌, 단체, 기업과 조사방법에서 데이터를 수집, 보존, 또한 성과물의 성과의 과정까지 공동으로 이루어지는 경우, 그 가능성은 높아질 것이다. 현행의 윤리강령에서는 이러한 사태에는 대응할 수 없지만 대응할 필요도 없다고도 말할 수 있다.
 단체의 이익이 단체내에 분기하는 것은 좋은 것이다. 단체A, 단체B에 관해서도, 각각이 비대칭적인 관계성을 가지고 있으며 관할하고/관할되고 있는 관계에 내부에 있으며 행정기관과 그 관계성에서도 차이를 가지는 복합적인 ‘하나의 단체’였다. 그 때 조사자는 어떠한 단체(인)과 만나고, 어떠한 이익을 상정하고, 누구에게 해결이 필요한 과제와 마주하고 있는가. 이러한 것은 특히 조사지와 관계를 가지고, 그 강누데 질문을 만들고 또 과제를 발견하고 조사, 연구, 성과, 환원의 왕복을 반복함으로써, 다시, 당초의 문제의식이 변용하는 경우, 절대로 희미한 조사경험이 아닌 간단히 상상할 수 있는 것이다. 나에게는 ‘갈등’이지만 다른 연구자가 보기에는 ‘너무 생각하는 것 아닌가’ ‘오인’하고 있다고 비추어졌을 수도 있을 것이다★01.

 2.4 아이러니?한 에피소드
 20년도 더 전에 “동화는 무서운 생각”(아운(阿吽)사, 1978년)이라는 한 권의 책이 커다란 파문을 일으켰다. 집필자는 후지타 케이이치(藤田敬一). 이 “동화는 무서운 생각”을 둘러싼 사태에 대해서 이전 간략하게 정리한 적이 있다(야마모토 2007). 후지타는 ‘동화는 무섭다’라는 사회에 그럴듯하게 만연하는 의식을 차별에서 오는 것이라 하면서도 제3기의 부락해방운동을 생각하기 위해 활동의 근원을 살리는 것, 그리고 그 때에 차별/피차별관계 속에서도 가능한 비판적 논의를 형성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러나 부락해방동맹 중앙본부는 관계지를 총해 ‘이것이 아군의 이론인가’라고 통렬한 비판을 가하였다. 당시 설립된 지 얼마되지 않은 일본해방사회학회도 또한 이나다 카츠유키(稲田勝幸)등이 학회지를 통해 후지타의 논의를 비판했다. 그 흐름에 요시이 히로아키(好井裕明), 야마다 토미아키(山田富秋)등이 ‘확인, 재규탄회’등 타지역 개선대책협의회 답신에서 문제가 된 민간운동단체의 ‘지나친’ 방식에 ‘실증성’을 통해 적극적인 의의를 부여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시도는 성공했다고는 말할 수 없다.
 오히려 후지타가 속해 있던 교토부락사 연구소(쿄토부락문제연구자료센터)는 “교토의 부락사”(전 10권 아운사, 1984-1995)의 작업을 통해 종래의 부락사 연구의 근본적인 검토를 꾀하였다. 그러한 가운데 교토가 발상지가 되고 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던 차별행정규탄투쟁이라는 스타일로부터의 전환이 보였다. 그 지향성은 당시 부락해방동맹을 중심으로 한 해방운동의 ‘이익’과는 확실히 반대방향이었다. 그러나 내가 관여했던 단체 B 는, 동 연구소에 의한 부락사의 검토 작업에서 ‘재발견’된 구축물이었으며, 그 보존 운동의 계기를 만들어내며 지역에서의 마을만들기의 새로운 주체형성과 활성화 방법에 조사, 연구를 통한 문화운동을 정립하는 것으로도 연결되었다. ‘실천적인 과제 해결’이란 무엇인가. 보존운동의 성과는 아직 지역의 재산이 되어 있지만 부락해방운동사나 부락문제연구소에서는 보기좋게 등한시되어 있으며, 동화행정의 중단 속에서 그 의의가 부정될 수 없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단체 B 는 연간 3천명 가까운 방문객의 대응에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야마우치 2010).
 확실히 조사 기본 자세로서는 피조사자에게 무엇인가의 부담을 안기는 것이라는 전제가 있으며 피조사자에게 알 권리, 부정할 권리가 있다. 그 때문에 조사 그 자체가 ‘일차자료’를 손에 얻기 위해 실제로 사람을 대상으로 할 필요가 있는 가를 엄밀히 생각할 필요가 있다는 사쿠라이 아츠시(桜井厚)의 지적은 타당하다(사쿠라이 2003). 그러나 학술논문의 오리지날리티를 담보할 때에 일차자료가 가지는 비중은 크다. 도대체 어떻게 정합성을 부여할 것인가. ‘2차 분석을 위한 연구환경의 충실화’는 필요하지만, 사쿠라이에게 (업적 주의가 몰아치는 현상에) 관여하려 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3.「연구자」란 누구인가

 3.1 직업적 연구자들의 분기
 「연구자」란 누구인가. 사회조사(교육)을 둘러싼 논의에서 이러한 질문을 파고드는 논의는 거의 전무하다고 할 수 있다. 사회학자의 모임을 화제로 하는 것이라 한다면 당연하다면 당연할 수 있지만 여기에서의 연구자란 사회학자이며 대학(원)에서 케리어를 쌓은 대학교원을 주로 그 주체로서 상정하고 있다. 물론 최근 다양한 학회가 문호를 넓회고 ‘시민’ 회원도 늘려가고 있다. 사회인 원생이 늘고 대학원의 문호도 확장되며 연구소/싱크탱프 등에서 NPO/NGO의 조사, 연구기능의 충실화 등 연구자 범위는 점점 더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박사호’나 ‘사회조사사’ 등 자격이 선긋기를 할 때 일정한 효력을 갖는다. 그것도 또한 인플레이션을 일으키기 시작하였으며 경계설정이 좋은 것인가 라는 의문도 있다. 기존의 노동시장은 그렇게까지 직업적 연구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미야우치 타이스케(宮内泰介)가 말하는 바와 같이「시민조사」라는 관점에서 직업적 연구자로 조사주체를 고정화하지 않는 ‘도망침’의 가능성을 볼 수 있는 논의는 흥미롭다. 그를 위한 지원이 직업적 연구자에게는 가능하다라는 의견이다(이먀우치 2003). 다만 직업적 연구자는 좁은 학문적 언계에 대한 공헌을 제1로 하고 시민조사에서는 문제해결지향형으로서 양자의 차이를 나누어 보는 미야우치이지만 양자의 분할은 명확히 나누어지고 있지만, 명확하지는 않다는 느낌이 든다. 시민조사의 ‘사회적 힘’을 향상시키는 긋과 동시에, 전문가=사회학자가 윤리요강 등에서 무엇보다도 먼저 사회적 문제 해결에 공헌하는 것을 명제로 하고 있다는 것을 생각하자면 경계는 희미해져 간다. 전문가를 필요로 하는 사회성은 곤궁하게 되어 간다. 일본사회학회 제74회 대회 사회를 맡은 사쿠라이에 대해 ‘사회학이라는 게 세상에 그다지 도움이 되지는 않는 다라는 취지의 발언이(사쿠라이로부터)있다고 생각하지만 정말 도움이 되지 않는 다면 소멸[#「소멸」에 방점]해야 하는 것이다」라고 한 타마노 카즈시(玉野和志)의 지적은 반드시 황당한 것만은 아니다(타마노 2003:549-550). 즉 시민조사가 철저히 되었을 때 도달되는 것은 사회학(자) = 사회학의 소멸이다.
 그 타마노가 가장 공감을 나타내는 미야우치의 논의가, ‘시민조사의 계보’로서 거슬러 올라간 역사는 반드시 충분하지는 않다. 미야우치가 인용한 다카기 진자부로(高木仁三郎)의 말 ‘직업적 과학자는 한 번 망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과학으로서의 사회학에도 향하고 있다. 시민조사라는 단어게 근거가 없다 하더라도 자주강좌 ‘공해원론’, PARC(아시아 태평양자료센터), 원자력자료정보실, 그리고 교토부락사 연구소 등 1970년대 이후 실천이 있다. 이러한 것들은 대학 밖으로 나온 연구자들을 중심으로, 또 어떠한 형태로든 대학에 남은 연구자들을 포위하면서, 전문가도 아닌 사람도 포함한 연구실천이었다. 연구윤리가 대학이라는 교육연구기관에서 급속하게 제도화되고 있는 문제점은 두 가지 있다. 첫번째는 기관으로서의 리스크 회피의 측면이 강하다는 점이다. 두번째는 ‘직업적’이라는 이름 하에 연구의 전문성이 대학이라는 사회 일부에 지나지 않는 조직에 점유되어 간다는 점이다.
 1970년대에 반공해운동 속에 근대주의와 부합하는 ‘과학’에 대한 근본적 의문을 던지며 주민스스로가 실태조사를 행하고 국책이나 자치체 정책을 변경시켜온 대항적인 연구가 제시된 역사가 있다(미치바(道場) 2002; 야마모토 2009b). 직업적 연구자(대학/민간)을 포함하여 주민이 주도하는 조사, 연구활동의 역사는 길다. 그 중에서 다카기의 단어가 위치지어지고 또한 니타가이 카몬(似田貝香門) 등이 발하고, 나카노 수구루(中野卓)가 응답한 ‘조사자-피조사자논쟁’의 문맥이 있다. 직업적 연구자들의 입장의 분기나 시민조사의 제안보다도 주체로 되어야 할 논점은 여기에 있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지역사회학에서의 보고에 간 이유는 연구 윤리의 문제점을 추궁할 수 있는 계기를 가지고 싶다는 의도가 있었다.

 3.2 당사자연구/당사자학
 시민조사 가운데 ‘자기 고장의 학’이라는 단어가 계속 포함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당사자에 의한 연구를 ‘당사자 연구’ 또는 ‘당사자학’이라 표현할 때가 있다. 바로 생각나는 것은 쿠라이시 이치로(倉石一郎)가 지적한 바대로 ‘한편에서는 일본사회의 차별, 배위주의의 방패막이로 직접 서 있는 사람들이 있고, 다른 한편에서는 사회의 그러한 문제점을 그다지 알지 못한 채 일상생활을 보내는 극히 일반적인 의식 수준의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전자만이 차별문제의 이른바 ‘당사자’라 불리는 사람들이다.……나는 누구라도 항상/이미 차별문제의 당사자이다’라는 언명이다(쿠라이시 2009:45). 이것은 ‘당사자주권’이라는 말이 언급될 때에도 강조되는 점이며(나카니시, 우에노 2003), 침투되고 있는 가 여부를 별도로 하자면, 이미 언급되어 왔던 것이다. 오키나와 문제, 재일 조선인 문제, 장애인 문제 등등 특히 차별 문제와 관련된 주체에서는 반복되어 강조되어 온 점이다.
 다만 ‘당사자성’을 넓히는 것 또는 되돌리는 것으로 가능하게 된 인식이나 관계성의 변혁과 동시에 ‘당사자연구’가 가지는 범위에는 ‘가시적 형태의 문제를 “당사자”로서 말하는 것, 또 그것을 연구라는 필드에서 행하는 것의 정치적 유효성이 강하게 인식되고 있었다고 말할 수 있다. 즉 주체화하는 것 조차간단하지 않은 “사회적으로 은폐”되었던 곤란을 “직접적으로 다루”기 위한 툴로서 “당사자”라는 언어가 가지는 힘을 이용하려고”한다는 성격이 있다(호시카(星加) 2008:213). 호시카 료지(星加良司)는 당사자성에 근거한 연구의 학술적인 의미를 (1) ‘장애인’은 비장애인의 경험이란 상대적으로 구별되는 무엇인가의 공통된 경험을 갖는다 (2) 공통의 경험은 특유의 인식을 만들어낸다 (3) 장애문제에 관해 장애인은 비장애인보다도 적절한 인식을 얻을 수 있다는 전제에 서 있다고 지적한다.
 다만 ‘내재적인 학술적인 가치에 관해 말하자면 ‘장애인에 의한 장애 연구’라는 의미에서의 당사자성을 주장할 근거는 내놓지 못하고 오히려 그러한 입록을 하는 것으로 다양한 디스어빌리티 현상에 대한 편중된 언설의 생산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있다’라는 주의를 환기하고 있다(호시카 2008:226). 물론 ‘다만 “장애인”라는 사회적 위치에서의 학술적인 인식의 지시가 종래의 지의 존재방식을 흔들 가능성은 부정되는 것이 아닌 그렇게 한정된 의미의 당사자성에는 일정한 학술적 가치가 있다[#「한정~있다」에 방점]」이라 보충하고 있다.
 사회학에서는 장애인이 담당하는 장애연구로서의 장애학, 여성이 담당하는 여성연구로서의 페미니즘, 여성학, 오키나와 인이 담당하는 오키나와 연구, 재일조선인이 담당하는 재일 연구, 섹슈얼리티 마이너리티가 담당하는 퀴어 연구 등의 형태로, 각각의 속성에 근거한 취급과 연구의 주체는 명확하게 보이나 때로는 상호 침투하는 상황에 있거나 각자의 입장이 애매할 때가 많다. ‘당사자 연구’라는 묶음을 취하지는 않지만 그 ‘학술적 가치’에 부여되는 의미에 ‘당사자에 의한’이라는 흔적이 남아 있는 가 그렇지 않은 가. 연구자의 속성을 오로지 노출할 필요는 없으며, 질문할 필요도 없다. 그러나 이러한 질문은 사라지지 않는다. 그것은 때로는 애매한 형태로 강한 영향력을 가질 때가 있다(정 2003, 노무라 2005 등). 좋은 것일까, 나쁜 것일까.
 후술하지만 나카네 토시미츠(中根敏光)는 당사자라 하더라도 그 당사자성과 관련된 연구라는 욕망에 노출된 주체라면 ‘외부인’이라는 것을 피할 수 없으며 ‘사회학적 폭력’도 받을 수 밖에 없게 된다고 지적한다. 이러한 점에 대해서 자각ㅈ거인 조사법은 매우 적은 것이 현상태이지 않을까. 그 점에서 애매함을 불식할 수 없는 것이다. ‘과학’이려고 하는 사회학, 직업적으로 되려고 하는 사회학은 이 질문에 어떻게 대응할 수 있는 것일까. 그러한 의미에서 예를 들어 후쿠시마 사토시(福島智)가 진행하는 ‘베리어프리 프로젝트’는 사회공학적인 연구이기도 하며 ‘구체적인 문제 해결을 당사자의 관점에서 추진해 나가는 연구거점 만들기’를 추진해 간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며 실제로 알기 쉽다(http://bfr.jp/aboutus/, 2010/04/02).
 또한, 우라카와(浦河)베테르의 집이 실험하고 있는 ‘당사자연구’는 실제로 유니크하다. 다양한 연구 스타일로 이루어지는 그 작업에는 다섯가지 핵심이 있다. 그것은 (1) <문제>와 사람과 떨어진 작업 (2) 자기병명을 붙이는 것 (3) 고단한 패턴 프로세스 구조의 해명 (4) 자신이 도우는 방식이나 지키는 방식의 구체적인 방법을 생각하고 장면을 만들어 연습하는 것 (5) 결과의 검증이다. 이상을 노트에 기록하고 실천하고 결과를 검증하고 다음 연구와 실천을 이어가고 또한 성과를 데이터베이스화한다(우라카와 케테르의 집 2005:5). ‘액션 리서치’와 다른 점은 엄밀히 통제된 실험, 조사와 학문적인 문맥으로 파악되지 않는 융통성에 있을 것이다. 이러한 ‘당사자연구’는 미야우치가 말하는 시민조사에 무엇을 제기하고 있는 가. 전문가로서의 연구자는 질문을 할 수 밖에 없다.
 임상심리사라는 지원 전문가로서 베테르의 ‘당사자연구’에 솔직히 당황한 것은 노부타 사요코(信田さよ子)다. ‘객관성과 지식의 양을 무기로 이에 근거하는 것으로 나는 스스로를 전문가로서 권위를 부여했다’고 하며 ‘자신의 경험을 자신의 언어로 말하면 그다지 다른 사람의 표현 따위는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라고까지 말한다(노부타 2002:79). ‘당사자가 자신을 위해 자신이 살기 위해 행하는 연구의 의미에 비교하자면 객관성 따위 훅 하고 손 바닥에서 불면 날라가는 것일지도 모른다’(상동: 81). 그러나 지원자도 또한 지원의 당사자로서 지원방법의 연구의 담당자가 될 수 있다. 노부타의 논의에는 언뜻 참회조, 회개하는 전문가에 있을 법한 우울한 논조가 보였다 안보였다 하지만 결론부는 명쾌하다.

 3.3 당사자가 조직하는 연구(1) – 약물피해 HIV 감염피해
 당사자와 당사자의 구별을 전제로, 당사자가 연구에 관여하는 것은 틀린 방식일 수 있다. 그것은 당사자를 중심으로 연구 그룹, 조사단 등을 조직화하는 경우이다. 여기에서는 두 가지의 사례를 든다. 하나는 혈액에 의한 HIV 문제에 관한 실태조사이다. 2003년 도쿄대학 의학부 야마자키 요시히코(山崎喜比古)연구실을 중심으로 “약물피해 HIV 감염피해자 유족조사의 종합보고서”(약물피해 HIV 감염피해자 (유족) 생활실태조사위원회)가 작성되고 있다. ‘당사자 참여형 리서치’라고도 일컬어지는 양적 조사였다. 그리고 그것은 국가의 책임, 의료종사자, 기관의 책임을 인정토록하여 보상하도록 하는 효과를 목적 대로 발휘하였다고 이야기된다.
 그러나, 다시 비슷한 종류의 약물피해를 일으키지 않도록 한다 라는 실천적 과제에 있어서 상기의 실태조사는 유효했던 가. 저널리즘이 임상장면에 관여한 의사들을 고발하고 의료기관이나 관청을 통렬하게 비판하는 가운데 가해성을 국가, 의료자, 제약회사측에 부여하는 것에 ‘성공’했다. 이것에 일익을 담당했던 실태조사는 확실히 과학적이며 실증적이며 피해자가 가지는 생각에 대응하는 것으로 본분을 다했다. 하지만 약물 피해 HIV 감염 당사자이기도 한 의료종사자에 대한 조사가 빠져 있다는 것은 약물피해라는 실태를 명확히 하고 재발방지에 기여한다는 과제에 있어서는 충분하지 않았다. 오히려 의료종사자야 말로 임상 장면에서 어떻게 생각하였으며 어떠한 관계성 속에서 어떠한 행위로 막대한 피해를 야기하게 되었는가,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자신의 내면에 정립/망각하고 있는 가.
 그러나 의사의 이야기를 듣는다 하더라도 그것이 바로 가능하게 될 리는 없다. 요로 타케시(養老猛司)를 위원장으로 무라카미 요이치로(村上陽一郎)를 부위원장으로 하는 형태로 조직된 ‘HIV 감염문제조사연구위원회’에서는 제1차 보고서에서 강조된 ‘건강한 사람 중심주의’ 비판과 의사와 환자의 ‘가부장주의’비판이 환자 의사 양측에서 반발을 받은 것이었다. 그 때문에 ‘우리들의 조사 목표는 가정치료에서 의사와 환자가 실제로 어떠한 결정을 함께 행하였는가, 또 그것이 어떻게 변화해 갔는 가, 개별 면담 조사에 의해 꼼꼼하게 밝히는 것’이며 ‘가능한 한 의사의 관점에 서서 재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하였다(야마다 2005:21).
 그리고 사회학자를 조직화하여 이루어진 연구성과가 “수입혈액제조에 의한 HIV 감염 문제조사연구최종보고서, 의사와 환자의 라이프스토리” (제3분책)으로 정리되었다. ‘의사의 수많은 이야기로부터 보인 것은 에이즈 정보나 HIV 항체양성 반응에 대한 난감함과 혼란의 스토리이며 열심히 환자 치료에 전념한 탓에 아이러니하게도 HIV 감염이라는 결과를 초래하였다는 역설적인 스토리였다’라는 사쿠라이 아츠시의 지적에서 보이는 바와 같이, 전술한 실태조사와 커다란 간극을 느끼게 한다(수입혈액에 의한 HIV 감염문제조사연구위원회 편 2009b:4). ★02
 의료와 인권 네트워크 MERS 의 이사이며 HIV 감염 칸사이 원고단 대표인 하나이 주고(花井十伍)는 이 연구위원회를 조직할 때에 실제로 흥미로운 것을 이야기해주고 있다. 조금 길지만 인용해보겠다.

 「약물피해 피해자」가 행정을 비롯하여 사회에 인식되어 가는 것은 어떤 의미로 ‘약물피해자’라는 전문성을 기대하는 것이다. ‘약물피해 연합’의 당사자는 사람들에 의해 다양한 전문적 지식도 가지고 있으나 이른바 전문가가 아니다 [#「전문가가 아니다」에 방점].전문가와 논의하면서 전문가가 아닌 ‘약물피해 피해자’라는 이름으로 불린 “전문가”는 항상 자신들의 고통이나 슬픔을 재생산하지 않으면 ‘약물피해자’로 계속 유지될 수 없었다. 그렇다면 ‘약물피해자’에 의한 당사자 운동은 항상 몸을 깎는 일 밖에 지속될 수 없을 지도 모른다. 말하자면 약물피해자의 “전문성”은 그 자체로 당사자성이라는 단어로 바뀔 가능성도 있으며 당사자성은 피해자의 실존적 소여의 변용으로 규정된다. 이러한 변용은 ‘약물피해자’의 역할의 내면화과정에서 기초가 된다. 만약 ‘약물피해자’가 이러한 과정을 개념적으로 합리화해버린다면 당사자라 하더라도 당사자성을 잃어버리게 될 것이다(하나이 2005: 172)

 하나이는 자신들을 ‘활동가’ 또는 ‘당사자’라 자기 규정하고 그 지점에서 연구와 관계한다라는 것이라 의미를 부여하고, 연구자, 전문가를 조직화한다. 당사자에게도, 연구자에게도 끊임없이 흔들리는 전율적인 주체로서 ‘당사자연구’란 또한 상이한 방식을 제시하고 있다.

 3.4 당사자가 조직하는 연구(2) – 공해로서의 미나마타(水俣病)
 두번재는 미나마타 사례이다. 1976년에 이시무레 미치코(이시무레 미치코)의 호소로 결성된 ‘시라누이카이(不知火海) 종합학술조사단’이 “미나마타의 계시 – 시라누이카시 종합조사보고” (상, 하권, 츠쿠바 서방, 1983년)을 남겼다. 이로카와 다이키치(色川大吉)가 편저이며, 츠키모토 노리아키(土本典昭)를 현지 안내역으로 하라다 마사즈미(原田正純), 사이슈 사토루(最首悟), 츠루미 카즈코(鶴見和子), 이시다 타케시(石田雄), 이치이 사부로(市井三郎)등, 다양한 학문분야의 연구자로 구성되었다. 이로카와에 따르면 이시무레의 의도는 ‘살아남는다면 시라누이카시 연안 일대의 역사와 현재를 끄집어낼 수 있는 한 복원하여 눈에 보이는 형태로 하지 않으면 안된다 ……이 연안 일대에서 추출될 수 있는 생물학, 민속학, 해양형태학, 지지(地誌)학, 역사학, 정치경제학, 문화인류학 등 모든 학문 그물 망으로 걸러내지 않으면 안된다. 오나성된 입체적 샘플은 우리 열도의 어떤 부분에서도 담겨질 수 없는 것이다. 시라누이카시 연안 일대 그것 자체가 아직 낙인찍히지 않은 우리 근대의 음화총체[#「근대의 음화총체」에 방점]이며 이 나라의 정신문화의 모든 것을 계속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점이었다.(이로카와 편 1983a: 11)
 주민 중에 녹아 들어가고 내부의 목소리를 듣는다는 태도를 기본으로 하여 ‘미나마타 병은 근대화와 기업범죄로서의 “공해”를 근원에서 검토하는 것’ ‘인류사의 조짐으로서 다가오는 위험을 경고하는 것’으로 파악하는 관점을 의학적으로도 사회과학적으로도 제기한 것이 성과라 여겨졌다(이로카와 편 1983a:38). 그렇지만 ‘책상 위의 근대주의자나 어용학자들에 대한 도전이며 현대를 근원에서부터 질문해 내는 과학적 실천 이라는 좋아 보이는 목소리를 발하는 자는’, 현재에 들어가보니 없어졌다 라는 ‘당황스러움’도 고백하고 있다.
 『미나마타의 계시』상・하권이 흥미로운 것은 이로카와가 적나라하게 조사단에 있는 불협화음을 기록하고또한 당시에도 내부에 있는 의견대립을 양축으로 병기(이치이 사부로(市井三郎)와 사이슈 사토루(最首悟))하고 있는 것, 또한 좌담회를 열어 조사의 과정(7년간)을 비판적으로 대상화하는 작업을 일련의 “보고”로서 공개하고 있다는 점이다. 좌담회에서는 카와모토 테루오(川本輝夫)의 실천에 대한 기술이 빠져 있다는 것이 비판되었으며, 또한 반근대를 표방한 조사단 중에서 학자의 ‘한계’를 제시한 이치이 사부로와 같은 죄를 지었다라고 자괴하는 츠루미가 있었다. 또한 비판되어야 할 근대공업문명 속에 있는 학문체계가 ‘출구없음 이라는 추론이 가장 객관적, 과학적’으로 되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을 이시무레(石牟礼)와 같이 ‘역전’으로 돌파할 수 없을까라고 그 점을 과제로 하는 츠루미에 대해 이로카와는 그러한 근대의 ‘굉장함’을 인정하는 것이 출발점이라 되받는다.
 운동에서 치켜세워진 이시무레 자신도 아마쿠사(天草)에서 말레이시아에 도착한 여성 ‘수마씨’에 대해 청취조사시에 보인 ‘주저함’ – ‘필리핀의 막사이 재단에서 라고 설명하는 것이 매우 어려웠다. 무엇인가를 쓰고 있다 라는 것은 더욱 꺼리껴졌다’ ‘기록자들과 피관찰자들은 목전《한 가운데》에 있어서인지, 이 세상과는 심연과도 같이 떨어져 있었다.」(이시카와 편 1983b: 376-377)──이란, 도요타 재단에서 1천만엔 가까운 조성을 얻고 있다는 것에서 느껴질 무엇인가의 ‘주저’와도 연결되어 있었을 지도 모른다★03.「학문의 그물 망으로 걸러내지 않으면 안된다」와 동시에, 「현재의 사람들의 그물 망에 학술조사인 것이 관련된다」는 것은, 이시무레에게는「근대의 음화총체」에 동시에 포함되어 있다. 절대 학문일 필요는 없고, 문학이라도 운동이라도 표현의 수단에는 개의치 않았지만 학문을 선택한 이유는 여기에 있다(이시무레 1977: 173)。
 ‘나와 같은 무학자에게는 학문이라는 개념은 옹색하고 편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에 불과합니다만, 이것을 표현이라 바꾸어도 좋습니다’라고 하는 이시무레는 한편에서는 일개의 생명은 모든 시대의 최고수즌의 학문을 훨씬 뛰어넘어 존재하고 반다는 듯한 유모어를 섞어 가고 있다. 하지만 외재하는 눈에서 미나마타의 전유산을 조감하고 싶다는 ‘욕망’과 ‘광기’를 가진 이시무레라 하더라도 풍부한 표현력을 가진 언어 사용자(기록자)인 것을 자각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었다.
 이시무레가 학문이 본질적으로 안고 있는 ‘무지’를 토로하는 연구자들을 긍정적으로 인용하는 것과는 완전히 반대로 ‘과학자는 무지인 것을 겸허한 미덕’으로 하며 ‘인간으로서의 고통은 있어도 과학자로서의 책임은 취할 수 없다’라고 미나마타의 회로를 스스로 닫고 잇는 것은 사이슈 자신이었다(사이슈 1984:159). 전공투 이후에도 ‘자신이 선택한 직능’이 ‘부정 – 부정 – 부정’이 아닌 ‘부정-긍정-지양’이라는 자장에 이끌려 번민하고 우이 쥰(宇井純)에 부름을 받았어도 ‘연구의 의의, 대상, 방향성을 문제로 하는, 그 토대에 무엇인가 커다란 결락이 있다고 느끼는 상태에서는 피해자나 주민운동에 기여하는 과학이라는 하나의 해결[#「피해자나~해결」에 방점]」에도 향할 수 없는 자신을 괴로워 하고 있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미나마타에서는 그림자가 옅어지고 있었던 조사단에 관여하고 이치시에 엄격한 비판을 가하게 되는 사이슈가 움직인 것은 ‘나는 지금 우리 아이(다운증의) 그 아이에, 더욱 다가갈 수 있도록 그러한 사람들과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다’ [한발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다’라는 인간적 감정이며, 그로 인해 미나마타로 비약했었다.
 그 성과가, “미나마타의 계시”의 상, 하권이었던 것이지만 이 저작은 그 때에 절판되었으며, 뒤에 복간된 것이 ‘신편’이라는 형태로 좌담회에서도 이치이가 노정하고 있는 바와 같이 미나마타와 같은 ‘현장’에 철학이 필요하다고는 생각지 않고, 히다카 로쿠로(日高六郎), 우이 쥰(宇井純), 미야모토 켄이치(宮本憲一), 나카노 수쿠루(中野卓) 등도 합류한 사회조사의 방법과 실천을 생각하는 귀중한 경험이었다는 듯이 생각하는 한편 ‘사람들의 그물 망’에 어떻게 이 조사가 걸려들었을까. 현재에서는 이 조사단의 활동에 언급한다고 한다면, 그 위치 자체를 결정하는 필요가 있을 것이다.

4.사회학에 의한 사회조사에 대한 아이덴티티피=점유에 대항하다

 4.1 「질적」사회학에서의 위화감과 강고한 경계선
 전술한 노부다는 「원조자, 전문가가 점유해온 <연구>와, 당사자에게 오로지 기대되고 전문가는 그 듣는 측이었던 <이야기>가, 이미 최첨단(이라 말해도 좋을 것이다)에서 교차하고 있는 듯이 생각할 수 있다. 연구자 자신 이야기와 당사자 연구가 동시에 생겨나고 있는 것, 이것은 역시 대사건이라고 생각한다’라 쓰고 있다(노부다(信田) 2002: 81). 그러나 이 「교차」는, 자각적인가 무자각적인가는 정해져 있지 않지만, 상호 침투하고 있는 바와 같이 보이지만, 강고한 채 점유에 의해 비대칭성을 담보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듯이 생각된다.
 특히 이 점은 조사윤리의 제도화에 대해 위화감을 표명하고 있는, 사람을 직접적으로 조사대상으로 하며 피해나 피차별 경험을 듣는 ‘질적’ 연구를 주로 수행하고 있는 연구자들에게 해당한다. 그들은 연구 윤리의 제대화에 위화감을 표명하고 과도하게 객관성이나 전문성에 집착하기 보다는, 눈 앞의 고통에 마주하는 가운데 사람들의 생을 그려내는 점에서 앞서 있다. 전술한 HIV 감염 피해의 의사, 환자의 청취 조사에 관여해온 사회학자를 중심으로, 그 조사방법에서 엄격한 제도화가 조사자-피조사자 관계성을 거꾸로 왜곡시켜 버릴 수 있다는 염려를 계속 표명해 오고 있다.
 예를 들어, 일본사회학회의 ‘연구지침’에서는 ‘연구, 조사대상자의 보호’의 조항에서 ‘대상자로부터 직접 데이터, 정보를 얻는 경우, 수집방법이 어떠하던지 대상자에 대해 원칙적으로 사전에 설명을 서면 혹은 구두로 행하고 승락을 받을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규정하며 ‘사회조사란 어떠한 방법이며 대상자에게 부담을 끼치는 것’이라는 전제가 있다. ‘리츠메이칸대학의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윤리지침’에서는 ‘인폼 컨센트’ 조항 중 ‘연구대상으로부터의 동의는, 원칙적으로 문서[#「원칙적으로 문서」에 방점]에 의해 행하며 연구자는 그 기록을 작성하는 날부터 환산하여 최저 5년간 보관해야 한다’라며 보다 구속성이 있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과연 ‘원칙적으로 문서’에 의한 피조사자로부터의 동의를 얻는 것이 윤리적으로도 조사방법으로서도 적절한 것일까. 「그러면 실례하겠습니다」라고, 대상자에게 주저하는 것이 간단히 상상된다. 또 좌담회의 나가타(永田)보고에도 있는 바와 같이 피조사자와의 관계성 변용 가운데 스스로의 문제의식이 바뀌고, 그것이 ‘조사’라는 형태를 취하지 않은 일상회화에서 얻어진 정보로 얻어진 케이스도 있다. 문제의식의 형성과 그 때의 정보를 어디까지 어떠한 형태로 문장으로 할 것인가 라는 단계에 와서 처음으로 ‘피조사자’인 상태에 동의를 구하는 장면도 있다.
 아라라기 유키코(蘭由岐子)는, 한센병 요양소의 조사경험을 되돌아 보며, 조사대상자 인생이나 인간관계에 크게 관여하지 않으면 안되는 입장에 서게 되었을 때 – 한센병자인 것을 친척에게 고백하는 장면이나 재판투쟁을 하는 사람/하지 않는 사람들 간의 관계에 위치 - <사람으로서>어떻게 관여할 것인가가’가 제기되고, ‘조사가 아니다’라고 다른 연구자에게 듣는다 하더라도 그것을 ‘이미 조사가 아닌 형태로 잘라내 버리는’것이 아닌, ‘조사의 장에 머무는 실험도 하는 게 좋지 않을까라 생각하는 자신도’있다며 그러한 ‘고민’을 대상화하고 있다.(아라라기(蘭) 2005: 74)
 나에게는 나이브하게도 보이는 이러한 ‘고민’은 연구내용과 관계성에서 피조사자에게 얻어진 데이터의 질을 검토하는 실마리로서, 연구로서의 기술에 포함되어야 할 것이라 생각된다. 그것은 조사방법과 그 과정, 진전 상태에 의한 피조사자와의 관계성의 대상화라는 작업으로 위치지을 수 있지 않을까. 그 가운데 반복하여 참조하게 되지만, 나가타 보고에 의하는 바와 같이 비자의 취득이나 재일 필리핀 커뮤니티 의 윤활유 역할을 수행한 연구자가 동시에 친구도 될 수 있다는, 단일・무기질적인 연구자라는 픽션을 상대화하는 모습이 보인다. 상대의 요구를 거절하는 것으로 얻어진/얻어지지 못하는 조사의 질은, 단지 ‘실패담’이나 ‘조사메뉴얼’에만이 써넣을 수 있는 종류의 것은 아닐 것이다.

 4.2 신뢰관계(라포)는 병인가
 라포를 사회학병으로서 피하는 나카네 토시미츠(中根敏光)는, ‘피조사자의 리얼리티에 대해 행사되는 조사자의 리얼리티의 우위성과 그 정당성을…사회학적 폭력이라 하며, 조사란 ‘피조사자의 리얼리티를 조사자의 리얼리티의 우위의 밑으로 추출하고 선택하려고 하는 시도’이며(나카네 1997:43), ‘기만적인 작위로서의 참여관찰’을 행하는 사회학자가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라 한다(나카네 1997:45).라포와 오버 라포의 밸런스는 ‘장인예능’으로서 각 개개인의 기술에 맡겨져 있는 것이 현상이며, 나카네로서는 방법론적 과제로서 오버 라포에 대치하기 위해서는 이 ‘폭력’을 받아들이고 ‘병’을 치유해야 할 것이다.
 나카네는 라폴에 신뢰관계 등 독자의 의미를 부여해온 배경에 ‘기반적인 작위’에 대한 부채를 은폐하는 사회학자의 고식책을 추출하고 있다. 또한 이 점은 현재 연구윤리의 제도화라는 문맥에서는 피조사자에 부담을 준다는 본질적인 조사의 성격을 강조하면서 동시에 피조사자의 보호를 강조하며 또한 과학성, 실증성을 속이지 않는 형태로 사회에 공헌하는 연구자가 되라는,어떤 의미에서는 모순 투성이의 윤리요강의 내실을 뚫어보고 있는 듯 하여 흥미롭다. 또한 나카네가 ‘외부자’라는 조사자의 입장에서는 예를 들어 당사자가 그 당사자성과 관련된 연구를 한다 하더라도 당사자라는 카테고리로는 환원할수 없는 별도의 욕망을 가지는 존재로서 ‘외부자’이다 라는 점은 중요하다.
 또한, 나카네가 신뢰관계=정확한 이야기라는 전제를 비판할 때에 ‘피해자 집단에 있어서 조사자가 어떠한 타이프의 인간으로서 정의되고 있는 가에 의해, 피조사자가 말하는 내용은 상이한 경향이 있다……참여관찰에 있어서는 피조사자(집단)에 의해 어떠한 역할을 부여된 인간으로서 정의되고 있는 가는, 데이터의 취득과 그 해석 시에 결정적인 영향력을 끼친다’고 강조할 때(나카네 1997:47), 그 과정을 대상화하는 방법론적 과제에 접속시키지 않는 것이 아쉽다.
 또한 오버 라포를 ‘피조사자의 리얼리티에 조사자의 리얼리티가 먹혀들어 버리고 말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로서, 그 극한상황에 ‘연구자의 방기’를 상정하고 있다는 점이 풀리지 않는다(나카네 1997:48). 피조사자의 주체성이나 리얼리티를 강조한다면, 심켜진 것인가(‘연구자의 방기’인가)/사회학적 폭력을 받아들이지 않는 가와 같이 논의하는 것은 다음 절에서 다루는 미야모토 켄이치(宮本憲一)의 우이쥰(宇井純) 비판과 ‘공동행위’(나타가이 카몬(似田貝香門))의 나이브함과 마찬가지로 단순한 도식화와 연구자의 재청취를 느낀다. 피조사자가 당사자이며 연구자이며 전문가들의 업계를 흔들리수도 있는 존재에 다다르는 길을 막을 과학의 방위선이 여기에도 밀어내져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사회학은 사회 안에 해체되어도 좋다. 미야우치의 시민조사가 어중간한 것은, 그 지점까지 사회조사의 주체의 확장을 철저히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4.3 자기해석의 필요성
 전술한 아라라기가 피조사자로부터 다양한 속성을 가지고 보여온 경험에서 ‘그러한 역할을 내 자신에게단지 한 사람의 조사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차리게 되었’다고 토로하고 있다(아라라기 2005:70). 그러한 ‘알아차림’ 이상으로 필요한 것은 ‘사회학적 지식의 구축과 현지 조사의 폴리틱스와 관련하여 자신을 의식화하고 투명화하는 작업’이며 (사쿠라이:2003:466), ‘양자의 셀프 구축의 양식의 검토’(마츠다 2003:508)이 필요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그것이 조사자로서의 관련을 ‘모두’ 대상화하는 하는 것으로 담보되는 ‘과학성’일 것이다.
 예를 들어, 내 조사활동에 관해 말하자면 그림 1과 같은 관계도가 될 것이라 생각된다. 물론 이것은 조사하는 ‘나’에 대한 인상이나 역할기대 등도 피조사자로부터 듣고 추출하여 기술하는 과정 속의 이미지일 뿐이다.
 이 그림에서 나는 연구자(Researcher「R」)임과 동시에 자원활동가/프리타, 단체/학생활동가, 상담자로서의 관계를 통하여 피조사자와의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것이 된다.
 그리고 단지 그러한 역할을 수행하는 것 만이 아닌, 그러한 과정에서 연구활동의 원활화가 꾀해진다는 중요한 실태가 있다. 다수의 필드조사를 행하고 있는 연구자가 마찬가지의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고 생각되지만 그 내부 구조는 밝혀져 있지 않으며 그 필요성도 지적되어 있지 않다.
 흥미로운 것은 하야카와 히로유키(早川洋行)의 “드라마로서의 주민운동”(사회평론사, 2007년)이다. 하야카와는 릿토(栗東)산업폐기처분장 문제에 자신이 해당 주민이면서도 어디까지나 사회학자로서 관여했다. 그러나 여기에는 법률가 등 전문영역에 대한 수요는 있어도 사회학자에 대한 수요는 없었으며 지역주민이 조직한 대책위원회의 대표로서, 또 릿토시가 조직한 환경조사위원회의 위원장으로서 관계하게 된 경험을 소개하고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또한 하야카와는 사회학자로서의 관계에 집착했다. 하야카와에 따르면 사회학에서 가능한 것은 넓은 정보선전, 인적, 조직적 네트워킹, 비판적인 지적 개입, 그리고 역사적 총괄이라는 네 개의 역할에 있다고 한다(하야카와 2007:49).
 주민운동에 대해 ‘거리를 두면서 다가가 있는’입장에 역점을 두는 하야카와는 미야모토 켄이치가 우이 쥰에 대해 행한 비판을 다룬다. ‘당신(우이)는 주민운동에 갈 때에는 연구자와 같은 얼굴을 하고 연구자들이 모인 곳으로 갈 때에는 주민운동가의 얼굴을 하는 듯이 하는 데, 이것은 싸움이 될 수 없다. … 환경문제에 관여하는 연구자는 어디까지나 연구자가 되지 않으면 안된다’(하야카와 2007:4-, 중복인용). 하야카와의 입장도 또한 미야모토와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하야카와에게도 사회학자가 밝혀야 할 과제로 자신의 관여 형태도 포함한 모노그래피의 작성이라는 점이 들어가 있지 않은 점은 도입부에서 적나라하게 자신과 릿토 산업폐기문제의 관련성을 명확히 하는 것 만으로는 부족하다. ‘주민운동의 현장에 갈 때에는 주민운동가의 얼굴을 하고 연구자가 있는 곳에 갈 때에는 연구자의 얼굴을 한다’. 이렇게 바꾸어 쓰는 것을 상기해 보는 것은 가능하지 않았던 것일까.

5. 마치며──사회라는 위장을 하고 침잠해 있는 사회학을 척결하다

 본장을 마무리하는 데 즈음하여 다시 한번 무엇을 위해 이 문장을 쓰고 있는 가라는 질문을 받는다면 연구자라는 존재는 도대체 무엇인가, 그리고 특히, 사회학이란 원래 사회에게 필요한 학문인가 라는 질문을 심화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역사가 얕은 사회학이 ‘과학’에 매달리고 그 전문성을 자기증명하고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려는 현대적 형태로, 사회조사(교육)과 윤리요강의 제도화가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비뚤어진 직감으로부터 내 자신이 행하고 있는 연구의 위치가 어디에 있는 가에 대해 설정해 보는 작업을 하게 되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또한 ‘연구’라는 행위를 추출할 수 있다면 또한 필요하다면 그것은 어떠한 조건에서 가능한 것인가. 그것은 사회학을 자기재생산하는 것도 대학법인에 그 운영을 점유시키는 것도 아니다. 그를 위한 방법과 실천, 계보를 다시 쫓아 보는 것이 먼저 필요한 작업내용이 된다. 그리고 논점의 제기대상은 본 보고서의 성격으로 미루어볼 때 저절로 결정되게 될 것이다. 사회학은 일단, 벌거벗겨진다면 일단 그 생존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자각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이야 말로 많은 사회학자는 비판적인 것을 포함하여 사회를 성립시키고 있는 것을 부정하는 상상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대학도 또 그러한 멍에이며 사회학의 탄생도 또한 근대국가의 성립과 불가분의 것이며 그것이 또한 자신들의 ‘생존’조건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주]
1)후에 간행된 지역사회학의 회보(161호)에는 ‘야마모토 씨가 상정하는 ‘실천적 과제’, 단체의 ‘이익’은 단기적인 기간에서의 파악에 지나지 않는다고 느껴진다. 아무리 당장에는 불이익을 발생하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과학적인 타당성을 가진 견지야 말로 실천적인 과제 해결에 이바지한다고 생각되지만’이라는 인상기가 신도케이(新藤慶)씨에 의해 작성되어 있다(지역사회학회 사무국 2010:8).
2)의사의 이야기를 듣는 것의 곤란에 조사자 자신의 상식의 상대화로 압박하려는 요시이 히로아키(好井裕明)는 동자사에 관련하여 ‘사회조사란 “상식적인”전제를 상대화하는 행위를 포함하는 것이며, 조사자는 밀접 그리고 철저한 상대화의 행위를 자각적으로 행하며, 다양한 문제나 현실 속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생”을 메우는 “공공적인 것”을 항상 밝히려 하는 지향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한다(요시이 2007:84).
3)우이 쥰(宇井純), 이 점에 대하여 ‘찬반 양론’이 있지만 보고의 내용과 현지 재생의 노력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되었던가 라는 점으로부터 ‘일단 이상의 수준에 달하였다’고 평가하고 ‘합격점’을 부여하고 있으나(우이 1984:96), 도대체 그럴까. 이 점에 대해서는 본보고서 수록의 모리시타(森下)논문을 참조하길 바란다.


[문헌]
蘭由岐子,2005,「これはもはや社会調査ではないのか?――ハンセン病者研究とその展開」『社会情報』15(1):61-75.
地域社会学会事務局,2010,『地域社会学会会報』161.
鄭暎惠,2003,『「民が代」斉唱――アイデンティティ・国民国家・ジェンダー』岩波書店.
福島智,2008,『福島智における視覚・聴覚の喪失と「指点字」を用いたコミュニケーション再構築に関する研究』東京大学博士学位論文.
Gary Alan Fine, 2003, “Towards a Peopled Ethnography”, Ethnogra-phy, Vol. 4, No. 1, 41-60.
花井十伍,2005,「薬害被害者の薬害根絶運動――我活動家たるや」『HIV感染問題調査2次報告』169-172.
早川洋行,2007,『ドラマとしての住民運動――社会学者がみた栗東産廃処分場問題』社会評論社.
星加良司,2007,『障害とは何か――ディスアビリティの社会理論に向けて』生活書院.
――――,2008,「当事者性の(不)可能性――ディスアビリティ・スタディーズの存在理由」崎山治男他編『支援の社会学――現場に向き合う思考』青弓社,209-231.
稲田勝幸,1987,「藤田敬一著『同和はこわい考』批判――いま、差別問題の原点『差別の現実に学ぶ』に帰る」『解放社会学研究』2:78-91.
色川大吉編,1983a,『水俣の啓示――不知火海総合調査報告(上)』筑摩書房.
――――,1983b,『水俣の啓示――不知火海総合調査報告(下)』筑摩書房.
――――,1995,『新編水俣の啓示――不知火海総合調査報告』筑摩書房.
石牟礼道子,1977,「島へ――不知火海総合学術調査団への便り」『潮』218:168-179
倉石一郎,2009,「排除・差別問題における当事者とは誰か――『なぜこういうことに関心を?』という問いかけから」好井裕明編『排除と差別の社会学』有斐閣,41-57.
川本隆史,2008,「“不条理な苦痛”と『水俣の傷み』――市井三郎と最首悟の〈衝突〉・覚え書」飯田隆他編『いま〈哲学する〉ことへ』岩波書店,277-299.
松田素二,2003,「フィールド調査法の窮状を超えて」『社会学評論』53(4):499-514.
道場親信,2002,「1960年代における『地域』の発見と『公共性』の再定義――未決のアポリアをめぐって」『現代思想』31(6):97-130.
宮内泰三,2003,「市民調査という可能性――調査の主体と方法を組み直す」『社会学評論』53(4):566-578.
中西正司・上野千鶴子,2003,『当事者主権』岩波新書.
信田さよ子,2002,「べてるの家の〈当事者研究〉が専門家にもたらすもの」『精神看護』5(4):77-82.
野村浩也,2005,『無意識の植民地主義――日本人の米軍基地と沖縄人』御茶の水書房.
Paul Cressey, 1983, A Comparison of the Roles of the “Sociological Stranger” and the “Anonymous Stranger”, Journal of Contempo-rary Ethnography, 12, 102-120.
桜井厚,2003,「社会調査の困難――問題の所在をめぐって」『社会学評論』53(4):452-470.
――――,2010,「ライフストーリーの時間と空間」『社会学評論』60(4):481-498.
最首悟,1980,「不知火海へ――調査行の私的起点」『現代の眼』21(3):153-161.
玉野和志,2003,「サーベイ調査の困難と社会学の課題」『社会学評論』53(4):537-551.
田中耕一・荻野昌弘編,2007,『社会調査と権力――〈社会的なもの〉の危機と社会学』世界思想社.
宇井純,1984,「絶対的無原罪の柔軟と再生」『エコノミスト』62(9):94-97.
浦河べてるの家,2005,『べてるの家の「当事者研究」』医学書院.
山本崇記,2007,「差別/被差別関係の論争史――現代(反)差別論を切り開く地点」『コア・エシックス』3:363-374.
――――,2009a,「社会運動研究の方法論的課題に関する一考察――『調査者-被調査者論争』が提起したもの」『現代社会学理論研究』3:72-85.
――――,2009b,「『不法占拠地域』における住民運動の条件――京都市東九条を事例に」『日本都市社会学会年報』27:61-76.
山内政夫,2010,「崇仁小学校の閉校、そしてまちづくり――柳原銀行と明石民蔵の生き様に学ぶ」『部落解放』634:98-107.
山田富秋,2005,「第1次報告書の再検討と社会学的分析のめざすもの」『HIV感染問題調査2次報告』15-27.
好井裕明,2007,「人びとの“生”に埋め込まれた“公共的なるもの”を志向する倫理」『先端社会研究』6:65-85.


UP: 20130831 REV:
TOP HOME (http://www.arsvi.com)